연합뉴스의 오만과 독선.

“결국 구독료를 현실화해 달라는 이야기 아닙니까? 도대체 구독료 올리는데 꼭 법까지 만들어야 합니까? 논리가 너무 빈약해요. 이래 가지고 어떻게 법안을 통과시키겠습니까?” (한나라당 정병국 의원) 큰 … 연합뉴스의 오만과 독선.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