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의 전형적인 관제기사, 출처·목적 모두 불순”

Scroll this

“이런 기사가 이른바 ‘고약한 언론플레이’라고 의심해 봤습니까? 기자와 언론사가 특정기관의 얕은 수에 이용당한다는 생각은 해 보고 출고한 것입니까? 자신들의 기사가 끔찍한 흉기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한번이라도 진지하게 해본 것입니까?”


노무현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청와대 대변인을 지냈던 천호선 전 홍보수석이 연합뉴스를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15일 연합뉴스가 출고한 “박연차, 노 전 대통령 제일 먼저 거명”이라는 제목의 기사가 논란의 대상이다.

연합뉴스는 이 기사에서 “박연차 게이트의 주인공인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이 자신의 로비의혹 수사와 관련해 검찰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름을 가장 먼저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이 같은 사실은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정권 차원의 기획수사에서 비롯된 표적수사라는 정치권 일각의 주장과 달리 박 전 회장의 입에서 시작됐음을 뒷받침하는 내용이어서 정치권 등에 파장이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문제는 이 미공개 정보의 출처가 “복수의 사정기관”이라고만 돼 있는데다 한상률 국세청장이 직접 태광산업 등에 대한 세무조사를 결정하고 이를 청와대에 직보한 사실이 드러나는 등 박 전 회장에 대한 수사가 정권 차원에서 기획된 것이라는 의혹과도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이 기사의 내용이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전적으로 박 전 회장의 발언에 기대어 노 전 대통령에게 혐의를 뒤집어 씌우고 있는 것이어서 논란이 확산될 전망이다.

천 전 수석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 형태로 기자들에게 보낸 메일에서 “노 전 대통령을 표적으로 삼은 게 아니라는 검찰의 궁색하고도 염치없는 논리를 어떻게든 도와주려는 전형적인 관제기사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천 전 수석은 “박 전 회장이 검찰이 묻지도 않았는데 먼저 진술했다는 것이 사실인지도 모르겠으나 만일 그렇다 하더라도 그것이 수사가 기획된 것이 아니라는 반증이 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강조했다.

천 전 수석은 또 “검찰은 노 전 대통령이 유죄라고 전제하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수사를 했다”면서 “노 전 대통령에 대해 모욕을 주고 유죄 여론을 조장하기 위해서 공공연히 왜곡된 사실을 흘렸던 범법행위를 또 다시 반복하고 연합뉴스는 이에 동조하고 무책임한 기사를 쓰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천 전 수석은 “이 기사는 출처와 목적이 모두 불순하다”고 비난했다.

특히 이 기사는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 검찰의 언론 플레이와 무분별한 피의사실 공표, 검찰의 발표에 맹목적으로 의존하는 언론의 보도 관행에 대한 비판과 반성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흘러나온 검찰의 입장을 대변하는 기사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미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된 사건을 다시 끄집어 내서 노 전 대통령의 혐의를 강하게 시사하는 정보를 언론에 흘린 검찰 안팎의 ‘빨대’와 그 의도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된다.

천 전 수석은 “이번 사건 당시 검찰 발 발언을 여과 없이 쓴 많은 분들의 자기 성찰이 필요하겠지만 그 맨 앞에는 연합뉴스 법조팀이 있었다는 유감의 마음을 저희는 묻어두고 있었다”면서 “저희가 인내하기 힘든 처사가 되풀이되니 엄중하게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천 전 수석은 최근 미디어오늘에 실린 연합뉴스 박노황 편집국장의 인터뷰를 인용하면서 “연합뉴스의 공정성에 대한 시비를 지켜보며 착잡한 마음 금할 수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참고 : 연합뉴스 편집국장과 법조팀에 묻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참고 : 박연차, 노 전 대통령 가장 먼저 거명. (연합뉴스)

Submit a comment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